정세분석이북바로알기논평 수필모범정치 사회민족 국제역사 문화경제 과학생활 교육동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자료실   이달의 후원인  
편집  2014.04.24 [04:03]
정치 사회
공지사항
자료실
이달의 후원인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관련링크
기사제보
반값등록금 요구에 벌금 1억원?
시민단체와 한대련, 정부당국 규탄 기자회견
이정섭 기자
기사입력: 2012/05/01 [13:46]  최종편집: ⓒ 자주민보

▲ 반값등록금을 요구하던 학생들에게 총액 1억여원이라는 벌금 폭탄을 내린 것에 항의하는 시민단체와 학생들     © 이정섭 기자


반값등록금을 요구하며 집회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벌금 1억여원이 부과되자 시민단체와 학생들이 이를 규탄해 나섰다.


반값등록금실현과교육공공성강화를위한국민본부와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등은 1일 오후 1시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당한 요구를 한 학생들에게 엄청난 벌금을 부과한 검경과 정부당국을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박자은 전 회장(2011년)은 “작년 반값등록금 투쟁을 위해 삭발을 하고 이제는 단발머리가 되었다. 단발머리가 되는 동안 단 한 번도 반값등록금을 걱정해 보지 않은 날이 없지만 여전히 달라진 것은 없다. 오히려 검찰과 경찰은 반값등록금 집회에 참석한 대학생들에게 벌금을 물리겠다고 협박하는가하면 반성문을 쓰면 벌금 부과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회유하기도 했다.”며 경찰과 검찰의 행위를 비난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검찰과 경찰은 반값등록금 집회에 참여한 대학생 240여명을 체포 기소하고 반성문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학생당 최소 15만원에서 최고500만원까지(합계 1억여원) 벌금 폭탄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한대련과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행위를 규탄 단죄하기 위해 오는 2일부터 촛불집회로 맞서겠다고 천명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사회] MBN 인터뷰 홍가혜씨 구속영장 신청 / 이정섭 기자 2014/04/22/
[사회] 단원고 학부모 호소문 전문 “온국민 정부 규탄”/ 이정섭 기자 2014/04/22/
[사회] 세월호 첫 통화 놓고 경기교육청, 해경 충돌/ 이정섭 기자 2014/04/21/
[사회] 세월호 침몰 50명 사망/ 이정섭 기자 2014/04/20/
[사회] [특별기고문]사고를 사건으로 키우지 말라 -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의문점/ 신상철 서프라이즈 대표 2014/04/20/
[사회] 경찰 300여명, 분노한 세월호 학부모 둘러싸/ 이호두 기자 2014/04/20/
[사회] 세월호 그날..배 안에 있으라는 안내방송만 6번/ 이호두 기자 2014/04/20/
[사회] 1590억 최신 구조함 만들고 띄우지도 못하는 박근혜 정부/ 이호두 기자 2014/04/20/
[사회] 보아라! 4월 국민의 분노를/ 이정섭 기자 2014/04/19/
[사회] 4월 혁명 정신으로 자주 민주 통일을/ 이정섭 기자 2014/04/19/
[사회] (긴급대담)세월호 구조학생 '친구면회 막지 말아주세요'/ 이호두 기자 2014/04/19/
[사회] 단원고 교감 자살/ 이정섭 기자 2014/04/18/
[사회] 단원고 탁구팀 ‘슬픈 우승“/ 이정섭 기자 2014/04/18/
[사회] (속보) 선체 진입확인 "시신 엉켜 있다"/ 이정섭 기자 2014/04/18/
[사회] 침몰배 수색 경찰과 당국이 막았다 진실은?/ 이정섭 기자 2014/04/18/
[사회] 세월호 시신 2구 추가 인양, 사망자 6명 / 이정섭 기자 2014/04/17/
[사회] ‘정권심판’ 4·19저항 어디까지 될까? / 이정섭 기자 2014/04/09/
[사회] 강릉 주민 '둥근 비행물체 순식간에' / 이정섭 기자 2014/04/08/
[사회] 이명박 .박근혜 정부, 부채 2.2배 빚더미/ 이정섭 기자 2014/04/03/
[사회] (성명)자주민보 탄압 중단하고 서울시는 소송 취하하라/ 범대위 2014/04/02/
후원이 자주민보를 키워요
[공지] 자주민보 주주로 모십니다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관련링크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서울, 아00132 | 제호 : 자주민보 | 종별 및 간별 : 인터넷신문 | 홈페이지 주소 : www.jajuminbo.net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우이동 160-23, 2층 | 전화번호 : 010-9099-9900 | lck6150@naver.com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정섭 | 등록일 : 2005.11.11 | Copyright ⓒ 2008 자주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