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세분석이북바로알기논평 수필모범정치 사회민족 국제역사 문화경제 과학생활 교육동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자료실   이달의 후원인  
편집  2014.11.26 [13:03]
[시그림] 겨울 밤
권말선, 정설교 시인
기사입력: 2012/01/04 [17:04]  최종편집: ⓒ 자주민보
 
 
▲     © 정설교 시인
 
 
할머니 호옥호옥 낮은 숨소리
자식손주 먹으라 고구마 구워놓고
업어 가도 모를 초저녁 깊은 잠
호옥호옥 후 호옥

나를 왜 구웠냐 스물스물 화내는
고구마 달래느라 후후 호호
접시 가득 노오란 속살
딸 아들 한 입씩 먹여 놓고
엄마는
달콤한 행복 한 입

배고픈 달님
기웃기웃 킁킁
나도 한 입... 입맛 다시며
아까부터 달빛으로 창문 두드리다

빈 접시에 투덜 터덜 되돌아서서
'내일 또 고구마만 울겠군!'
노랗게 시샘하는 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이규재의장 출소 환영
[알림] 범민련남측본부 이규재의장 출소환영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