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세분석이북바로알기논평 수필모범정치 사회민족 국제역사 문화경제 과학생활 교육동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자료실   이달의 후원인  
편집  2014.10.31 [23:35]
[시 그림] 꽃길
권말선 시, 정설교 그림
기사입력: 2011/12/27 [04:20]  최종편집: ⓒ 자주민보
 
 
▲     © 정설교 시인
 
 

꽃길

 
             권말선
 
 
님 먼 곳으로 떠나신다기
흰 꽃 송이송이 길 위에 깔아
가시는 걸음 환하게 밝혀 두었네
 
동짓날 추위 눈발이 날려
하얀 꽃길에 내려 덮이네
 
님 가시는 길 차가울까봐
겉옷 벗어 꽃길 위에 덮어 놓아도
야속한 눈은 자꾸만 날려
 
나보다 슬퍼하는 하늘 붙잡고
이제 그만 우시라 같이 울었네

그리운 님 다시 오실 길
그리운 님 다시 오실 길

붉은 꽃길로 단장하려네
꽃들의 노래소리 이어진 길로
가실 때처럼 환히 웃으며 오시라
산 마다 들 마다 마을마다
붉은 꽃 지천에 피워 두려네
 
님, 그리운 님
다시 오실 님
길 끝에서 날마다 기다리려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그려 그려 다물흙 11/12/27 [05:03] 수정 삭제
  권말선시에 정설교 그림이 이 젖은 맘 달래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